팝업닫기

전체메뉴

부인과
여성 질환과 관련된 전 분야를 실력 있는 전문의가 진료 및 치료합니다.
골반염

대부분 성접촉에 의해 비뇨생식기계 감염을 유발하는 균에 의해 발생한다. 골반염의 원인이 되는 균은 대부분 임질균과 클라미디아균이라는 균입니다.
드물게 호흡기 질환을 일으키는 인플루엔자균이나 구균류가 원인균으로 밝혀지기도 합니다. 또한 질내의 세균(특히 세균성 질증의 원인균들)이 원인균으로 나오기도 합니다. 골반염은 질내의 정상 서식균이 세력을 잃고, 경부 점액의 방어 기능이 효소 작용에 의해 깨지면서 원인균이 쉽게 자궁 내막으로 진입하기 때문에 생겨납니다.

골반염
  • 비뇨 생식기 계통에 이상 증상이 생기면 골반염을 의심해야 한다.
  • 골반염에 걸리면 아랫배가 아프고 열이 나며 질 분비물이 증가합니다. 그러나 그 증상이 정도에 따라 매우 다양하게 나타날 수 있고 증상이 뚜렷하지 않을 수도 있어 진단이 쉽지 않습니다. 일단 하복부 통증냉, 대하증, 열, 오한, 소변이상 등의 증상이 나타나면 골반염을 의심해봐야 합니다.
  • 낙태 수술 후엔 특히 조심한다.
  • 때로는 위에서 열거한 중상도 나타나지 않은 상태에서 골반염이 진행되기도 합니다. 불임 검사를 하면서 복강경을 시행해 보면 과거에 골반염을 앓은 흔적이나 골반염으로 인한 나팔관 폐쇄 및 유착 등이 관찰 되곤 하는데 이러한 경우가 바로 본인도 모르게 골반염을 앓았던 경우입니다. 가벼운 증상이라 하더라도 위에 열거한 증상이 의심되면 즉시 의사의 진찰을 받아야 합니다.
  • 골반염 환자의 배우자는 성병 치료를 받아야 한다.
  • 치료는 두세 가지의 항생제를 복합해서 약 2주간 하게 되며, 대개의 경우는 통원 치료가 가능합니다. 하지만 고열이 있거나 병의 정도가 심하거나 골반 내에 고름주머니가 생겼을 경우에는 입원을 요하거나 수술로 병변을 제거하기도 합니다. 골반염을 치료하고 있는 여성의 배우자는 임질과 클라미디아에 대한 치료를 받아야 하며, 다른 성병 여부에 대한 검사도 받는 것이 좋습니다.

대표번호 : 032.247.2000

인천광역시 남구 경원대로 771 (동양장사거리)| 사업자등록번호: 121-82-14340 | 상호명: (의) 아인의료재단

상단으로이동